메뉴 건너뛰기

본문시작

FaCer World Ranking
2006.11.05 01:15

2005.07.11 일기

조회 수 2495 추천 수 0 댓글 5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참으로 오랜간만에 쓰는 FaCer님의 지랄맞은 비하인드 스토리다.










-_-










언제나 그랬듯 해가 질때 일어나는 이 지랄같은 패턴.



부시시 일어나 이빨을 닦는 순간 누님의 한마디










누나 : 전화 왔었다.



나 : 누구한테



누나 : 제헌이










음?



김제헌씨가 왠일로?



라고 생각하다가 칫솔 딱딱한 부분에 잇몸이 가격당했다.



이런 씨발-_-이게 무슨 지랄같은 시츄에이션이냐;



터진 화산마냥 분출하는 용암을 억제하며 전화기로 쪼르르 달려가



전화를 걸었다.










"행복하지 마요~ 행복하려면~"











-_-



그래 씨발 피가 안멈춰서 우울하다.











제헌 : 여보세요



나 : 왜



제헌 : 테크노마트 가자



나 : 왜



제헌 : 핸드폰 사러



나 : 왜



제헌 : xxx 같은 새끼 (차마 누구라 말 못하겠다-_-)



나 : 야 이 씨발놈아 할말이 있고 안할말이 따로있지



제헌 : 아...미안하다.형이 생각이 짧았다



나 : -_-;










여튼 꽃단장 하고 한때 삼전동 폐인멤버가 섭렵했었던 구 천태만상



피시방 앞에서 만났다.










얼마만에 잠실을 떠나는 건가-_-



얼마만에 타는 전철인가-_-



얼마만에 보는 한강인가-_-



하며 신세한탄 하다가 어느새 테크노마트에 도착했다.










저번에 정훈이가 핸드폰 샀던 가게로 가자는 제헌의 의견에 따라



6층 가이드로 돌변한 나는 세심한 길안내로 무난히 그곳에 도착했다.










제헌 : 야



나 : 왜



제헌 : 우리한테 말을 안걸어



나 : -_-;다른손님이랑 거래중이자나



제헌 : 맘에 안들어



나 : 쫌만 기다려



제헌 : 딴데 알아볼까?



나 : 기다려보라고-_-










주인집 아저씨는 매우 장황하게 다른 손님과 거래중이였고



우리는 핸드폰 첨보는 미개인 마냥 폴더 무한 '열닫'을 하고 있었다.



근데 진짜 종류 많더라-_-



언제 한번 날잡고 털어야지라는 1초의 생각이 지나가자마자



주인집 아저씨의 부인되보이시는 아주머니가 우리에게 다가왔다.











아줌마 : 뭐 사려고



제헌 : x8000 있어요?



아줌마 : 있어



제헌 : 얼마에요



아줌마 : 268,000원










입을 다물지 못하는 제헌군-_-



생각했던거 보다 존나 비싼가 해서 다른곳으로 가봐야지라는 2초의



생각이 벗어날때쯤 제헌군 갑자기 내 눈을 야릇하게 쳐다보며



말하는것이 아닌가










제헌 : 존나 싸










-_-



그래.야동 보고 실컷 싸라



는 아니고;



동네에서 봤던 가격이 50만원이랜다.











제헌 : 이런 개새끼들 50만원에 쳐받을 생각이였어



나 : 진정해.원래 먹고 사는게 힘들자나



제헌 : 그래도 너무하자나 이 씨발놈아



나 : 왜 나한테 욕을 하세요 이 개새끼야










쓸데없는 상욕이 오가다가 김제헌님 갑자기 다른 핸드폰을 번쩍



집어 들더니 아주머니를 향해 힘있게 말했다.










제헌 : 이거주세요



나 : -_- x8000 산대매?



제헌 : 간지가 먼저



나 : 아하










무서운 새끼-_-



RAZR를 덥썩 골라버렸다.



정말 간지가 철철 넘쳐흐르고 부티나며



공중전화 카드대신 이걸 쳐넣어도 들어갈만한 초슬림 레이저폰이다.



가격도 무려 428,000원! 럴수럴수 이럴수!



발제헌군 요즘 돈이 튀는가보구나!



이따 마르쉐에서 보신탕이라도 먹겠구나!










제헌 : 12개월 할부로 해주세요



나 : -_-이걸 노렸냐?



제헌 : ㅇㅇ










보신탕 쳐먹긴 글렀군











여튼 그렇게 핸드폰을 사고 바로 개통되나 싶더니



전산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다음날 개통이 된댄다.











아쉬움을 금치 못한 김제헌군



롯데리아로 달려가 버거 2개를 먹으며 그 울분을 삼켰다.



내장에 믹서기를 탑재한 새끼-_-



근데...





















난 왜갔지?

Episode

FaCer의 삶中 탄력있고 개념찼던 에피소드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19세 미만은 관람을 자제하셈 7 FaCer 2006.11.05 4731
19 참으로 병신같은 세월일세 FaCer 2011.06.30 2835
18 쌍팔년도 게임대화의 장 4 FaCer 2011.04.11 2277
17 남쪽나라 여행기 - 부산 5 FaCer 2010.10.04 2840
16 41.8MHz 3 FaCer 2010.09.11 2812
15 남쪽나라 여행기 - 여수 #2 2 FaCer 2010.09.07 2752
14 남쪽나라 여행기 - 여수 #1 3 FaCer 2010.09.02 2945
13 Toysrus 2 FaCer 2010.08.18 2591
12 Lezhin의 동정조사 천플위엄 2 FaCer 2010.07.15 4708
11 남쪽나라 여행기 - 광주 7 file FaCer 2010.07.02 2451
10 레프리의 하루 #2 3 file FaCer 2010.05.12 2540
9 레프리의 하루 9 file FaCer 2010.04.05 3074
8 Night + mare 12 FaCer 2007.02.21 2706
7 지하철의 그녀 #2 7 FaCer 2007.01.18 2749
6 지하철의 그녀 #1 5 FaCer 2007.01.15 2528
5 매형의 기습 1 FaCer 2006.12.14 2636
4 누나의 결혼식 6 FaCer 2006.12.04 2585
3 PC방 이야기 4 FaCer 2006.11.08 2642
» 2005.07.11 일기 5 FaCer 2006.11.05 2495
1 2005년 7월 15일 6 FaCer 2006.10.22 2468
Board Pagination Prev 1 Next
/ 1